경기도의회 더민주당 정치아카데미 3강 진행

전국민고용보험제를 통해 사회안전망 갖춰야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0/10/24 [04:00]

경기도의회 더민주당 정치아카데미 3강 진행

전국민고용보험제를 통해 사회안전망 갖춰야

김옥경기자 | 입력 : 2020/10/24 [04:00]

 

 ▲ 더민주 정치아카데미 3강, 전국민고용보험제 관련 강의 실시  © 라이프성남


[라이프성남=김옥경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교육원(원장 박옥분 의원세 번째 강좌가 23(경기도의회 대회의실(1)에서 열렸다.

 

이날 강좌는 고영인 국회의원(더민주당안산단원갑)이 강사로 나서 포용국가론과 전국민고용보험제란 주제로 강의를 이어나갔다.

 

8대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의원 출신인 고영인 국회의원은 복지국가소사이어티 복지정치위원장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 회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경제성장의 비밀복지국가등의 저서를 출간하는 등 당내 손꼽히는 복지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고영인 의원은 대한민국의 소득 상위 10% 및 1%의 소득집중도가 각각 높아지는 등 불평등이 증가 중에 있는 반면 OECD 국가 중 GDP 대비 복지지출은 최하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서 코로나19는 한국사회가 가지고 있는 불평등저출산청년실업노후불안만성적 경제위기를 가속화 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소득불평등 완화와 지속적인 성장사회적 위험의 분산과 예방을 위해서는 보편적 복지국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복지국가를 향한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제시한 문재인 정부의 포용국가론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고영인 의원은 포용국가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회보험 개혁이 가장 시급하고그 중에서도 고용보험제도를 개혁해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현행 자영업자가 25.1%에 이를 정도로 많고, 4차 산업혁명으로 배달라이더 등 임시직 노동자들이 대폭 증가하고 있어 고용보험제도가 이들을 포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고영인 의원은 보편적 포용국가 완성을 위한 첫 번째 시도로 전국민고용보험제를 실시하여 전국민이 경제위기 충격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고영인 의원은 사회안전망과 노동시장의 격차해소가 없으며한국은 노동시장복지격차가 극심한 남부유럽의 특징과 미흡한 공공복지로 불평등이 심한 영미형 특징이 결합된 비효율적인 사회체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보편적 복지국가시스템의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정치아카데미 4강은 11월 2(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를 초청해 의원에게 필요한 성인지 감수성은?” 주제로 강의를 이어나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성남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사랑의 통통통’ 김장김치 행사
이전
1/4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