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 국립 청소년 해양교육센터 본격 추진

김옥경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20:19]

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 국립 청소년 해양교육센터 본격 추진

김옥경기자 | 입력 : 2021/03/26 [20:19]

 

   ▲김경호도의원

 

내수면 연구소 이전부지 활용과 관련하여 ‘국립 청소년 해양교육센터 건립’을 위한 활동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26일 김경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에 따르면 1941년 가평군 청평면에 자리 잡은 중앙내수면연구소가 79년간 그 역할을 수행했으나 해양수산부 이전계획에 따라 2021년 6월 충남 금산군으로 이전하게 된다.

 

따라서 중앙내수면 연구소 이전부지에 해양문화교육법 시행에 맞춰 수도권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양의식 고취를 위한 해양수산교육시설 조성 필요성이 제기됐다.

 

해양수산부는 부지면적 64,381㎡(건축면적 14,000㎡)에 사업비 800억 원을 들여 청소년 대상 해양수산체험 교육, 해양안전 교육 등을 할 수 있는 센터 건립을 추진했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연구소 이전 후 개발계획수립을 위한 ‘해양교육센터 설립방안 타당성 연구용역비’ 3억원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 추진이 불투명해졌다.

 

김 의원은 정부가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자 경기도 농정해양국에 도 차원에서 대책 마련을 강구토록 촉구했다.

 

경기도는 후속 조치로 가평군과 협의한 끝에 가평군이 단기과제 수행 검토를 요청하면 도는 이를 반영하여 경기연구원을 통해 해양교육센터 설립방안 타당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경기연구원은 단기과제를 받아들여 지난 3월 22일, 경기연구원, 경기도 해양수산과, 가평군청이 모인 가운에 실무자 협의를 거치는 등 본격적인 국립 청소년 해양교육센터 건립 작업에 들어갔다.

 

김경호 도의원은 “국립 청소년 해양교육센터는 교육 이외에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 민물고기만을 관람할 수 있는 유일한 장소가 될 수 있다”며 “전국에서 학습 목적으로 관광이나 수학여행지가 될 수 있어 관광 가평을 이끄는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이재명 “대북전단 불법 살포, 사법당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해야”
이전
1/4
다음